ADIDAS YEEZY 500 UTILITY BLACK

아디다스 이지(yeezy)라인의 흐름이 꺾였다고 생각이 되던건 발매 수량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이전만큼 못한 디자인 때문일까, 개인 취향에 따라 평은 달라지겠지만 오히려 마케팅과 판매 전략을 다르게 바꾼건 아닐까 생각도 들었다. 래플(raffle)을 통해 유니크해보이고 갖고 싶게 만드는 전략이 아닌 수량을 적은 척 하면서 물량을 대량으로 풀어버리는 것도 어쩌면 또 다른 희망고문이 아닐지 모르겠다. 쉽게 구할 수 있어도 못 사는 것이 더 아쉬운 법이니 말이다.

이번에 출시된 이지500은 누구나 좋아할만한 올블랙 컬러로 출시됐다. 기본적인 컬러에 대한 수요는 출시될 때마다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리셀 시장에서도 높은 가격대를 유지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번 유틸리티 블랙은 예외의 경우로 이전에 출시된 베이지색 ‘블러쉬’와 노란색 ‘슈퍼문’ 에서도 반응이 더욱 낮아지면서 그 흐름을 아디다스에서 못 잡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

이지500 ‘유틸리티 블랙’는 스웨이드, 누벅, 메시 등의 소재가 섞여져 만들어졌다. 디자인 중 위치에 따른 소재를 달리 사용하면서 제품의 특징을 살렸고, 기능성을 높이기 위해 아디프린 플러스 쿠셔닝도 포함시켰다. (이지 500은 이지 부스트 750, 350, 700과는 달리 쿠셔닝에 부스트가 쓰이지 않았다.)

제품 이미지에서는 전체적으로 올블랙으로 보이지만 소재에 따라 조금씩 달라보이는 것도 실물에서는 더욱 매력적이게 다가오는 점이 있다. 리셀 시장에서 높은 가격대를 유지 못하더라도 이지에 대한 관심은 여전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접근성이 높아진만큼 더욱 많은 사람들이 갖게 될 수 있게 되으니 말이다. 곧 하반기에는 이지 시리즈들이 대거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는데 출시된 이후 어떤 흐름으로 흘러갈지는 지켜보는 것도 재미가 있을 듯 하다.

CREDIT


EDITOR 지치구 
PHOTO 윤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