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Weblog: kutahya web tasarim umraniye elektrikci uskudar elektrikci umraniye elektrikci istanbul elektrikci satis egitimi cekmekoy elektrikci uskudar kornis montaj umraniye kornis montaj atasehir elektrikci beykoz elektrikci

신발에 관한 추억에 있어서, 나이키의 풋스케이프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인연이다. 그 신발을 내 첫 번째 컬렉션이자 첫 번째로 구입한 이미테이션 신발이 되기도 하였다. 물론 그 신발이 가품 일 거라고는 추호도 의심하지 않았고, 아웃솔 보강 및 신발이 닳지 않도록 전기본드를 녹여서 아웃솔에 도드라져 있는 돌기에 꼼꼼하게 바르곤 했었다. 행여 신발이 닳거나 밟히기라도 할까 봐 오랜 시간 동안 손가락에 꼽을 횟수로 그 신발을 신어보았다. 그리고 그 신발을 신기라도 한 날에는 칫솔로 꼼꼼하게 아웃솔을 닦고 행여 기스가 난 곳이 없는지 살펴보고 또 살펴보았다.

참고로 풋스케이프는 미드솔을 파일론으로 만들어 가수분해가 나지 않는다. 이에 반해 가품은 PU소재로 신발을 만들어 생김새는 비슷하지만 변색 및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신발이 부식되어 버린다. 현 시점에서 95년에 나온 오리지널 검/빨을 다시금 구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일이 되었지만, 나이키에서 풋스케이프를 꾸준하게 복각해주는 덕분에 이 신발에 향수를 가지고 있는 이들과, 유니크한 디자인을 좋아하는 소비자 층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까 싶다.

특히나, 유수의 스니커 매거진과 스니커의 히스토리에 있어서 이 디자인은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모델이기 때문에 역사적으로도 상당히 의미가 있는 모델이다. 아쉽게도 오리지널 그대로 복각된 컬러는 아니지만 블랙 그레이 모델의 경우, 예전의 향수를 어느 정도 느낄 수 있다는 부분에 만족해본다. 디자인에 대한 복각이 이루어 지면서, 전반적으로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능성도 향상이 된 것을 느끼게 된다. 아웃솔의 유연 홈은 깊어졌으며, 그러한 형태는 마치 나이키 프리 모델에서 보던 것과 같은 홈을 보여준다. 고무창은 마모도가 높은 앞부분과 뒷부분에만 추가적으로 부착을 하여, 무게를 감소하는 효과도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나이키에서 요새 만들어내는 스니커즈 들에 많이 보이는 형태라 할 수 있겠다. 날렵해 보이는 실루엣과 달리 안감에 내피가 있기 때문에 신발이 기존 발 사이즈보다 다소 타이트하게 느껴질 수 있으므로 한치 수 크게 신어야 한다. 오리지널 디자인 그대로 다시 신을 수 있다는 것, 그것은 이 신발이 나왔던 시대에 향수를 가지고 있던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옛추억이다.

CREDIT


에디터 최영
포토 윤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