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 SE-A Objet Mules

86

뮬 스타일이 거리를 휩쓸었다. 편안하게 발을 쏙 집어넣고, 한결 시크하게 스타일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디자이너 브랜드에 이어 스포츠 브랜드도 뮬 스타일을 너도나도 내놓는 지금, 유독 눈에 띄는 브랜드를 소개하려 한다. 꼼시아(COMME SE-A)의 오브제 뮬이다.

꼼시아는 2018 FW부터 시작한 신생 디자이너 슈즈 브랜드로 역동적이면서 뚜렷하고, 정교하면서 독특한 매력이 특징이다. 대중의 취향 너머 다소 남다른 멋을 즐기는 사람을 위한 신발을 만든다. 2019년 봄 컬렉션 라인인 오브제(Objet)는 공기가 공중에서 아른아른 움직여 사물이 뿌옇게 보이는 아지랑이를 불투명한 곡선의 굽으로 형상화한 라인이다. 명확한 컨셉의 디자인은 많은 디자이너 브랜드 중에서 꼼시아를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우선 어퍼를 살펴보면 소가죽으로 제작되어 매트한 가죽의 질감이 고급스러운 무드를 자아낸다. 안감은 돈피로 덧대 내구성은 높이고 통풍이 잘되는 통기성까지 잡았다. 또한, 굽 높이는 6cm로 그리 높지도 낮지도 않은 적당한 높이로 안정적인 걸음까지 보장하니 이보다 좋은 힐이 있을까 싶다. 앞코는 뾰족하게 빠져 시크한 무드를 더한다. 날이 따듯해지면 결혼식에, 돌잔치까지 이곳저곳 갈 데가 많다. 평소보다 신경 쓴 티 나게 꼼시의 오브제 뮬을 신어보자. 올라간 힐 높이만큼, 자신감도 자라날지 모른다.

 

 

CREDIT


EDITOR 이보영
PHOTO 강인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