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택시, ‘우버에어’ 내년부터 시범 운영

98

 

 

 드디어 자동차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세상이 왔다. 하늘을 나는 택시,  ‘우버 에어’ 서비스가 미국 LA, 댈러스에 이어 호주 맬버른에서 시범 실시 후 2023년부터 본격적인 상업 서비스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우버 에어가 하늘을 나는 모습>

‘플라잉 카’라고도 불리는 ‘우버 에어’는 전기 동력으로 움직이는 헬기, 비행기, 드론을 결합한 형태로 만들어졌는데, 지정된 건물의 옥상에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우버에어를 이용할 수 있다.

 

<우버 에어 탑승>

우버에 따르면, 시속 150마일의 속도로 비행한다고 한다. 가격은 우버X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