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EBOK AZTREK 96 ADVENTURE

225

90년대 리복 러닝화가 주는 감성은 로고를 부각하면서도, 갑피 디자인과 어울리는 형태를 많이 취하고 있다. 그리고 현대의 리복은 시대의 흐름에 부합하여 어떠한 방향으로 신발을 전개해 나아가야 하는지 정확한 맥을 짚어가고 있는 듯 하다. 과거 유행하던 것을 그대로 재현하기보다 현대적인 기술과 트렌디한 감각을 덧입혀 힙한 스타일로 재탄생하고 있으니 말이다.

 

 

1990년대를 주름잡았던 리복의 아즈트랙 96 어드벤쳐의 경우, 창 디자인은 그대로 활용하면서 갑피의 디자인은 시대의 흐름에 맞게 변화했다. 큼지막한 리복 로고는 갑피 디자인과 컬러 블록에 녹아내려, 로고 자체가 갑피 디자인과 한 몸이 되어있다. 거기에 과거 신발의 신 끈 고리를 달기위해 사용하던 직조 스트랩을 과감하게 사용해, 레트로 무드를 배가한다. 현시점에 가장 힙한 스타일로 여기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오리지널 상품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벗어나, 트렌디하게 재탄생한 디자인은 화려하면서도 전체적인 스타일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세련된 패턴으로 변화했다. 전통적인 아즈트랙 디자인을 더 큰 각도의 형태와 오버레이해 업데이트한 96은 직물과 인조 스웨이드 소재, 대담한 라인과 앞발의 X-형태로 오리지널 레트로 스타일을 연출한다.

 

90년대의 레트로 러닝화지만, 아웃도어 신발의 감성을 풍기는 이 모델은 착용 시에 보이는 투박함과 어두운 컬러 계열로 인해 무거울 것이라는 추측과 달리 가벼운 착화감과 우수한 통기성을 제공한다. 더불어 리복의 상징적인 6각형의 헥사라이트 쿠셔닝과 강한 내구성의 고무 아웃솔은 신발의 수명을 배가한다. 더 각진 느낌과 부분별로 사용된 직조 스트랩 오버레이는 섬세한 스티칭과 더불어 다양한 컬러블럭 패턴으로 인해 어글리슈즈 느낌도 나면서, 다양한 스타일에 연출이 가능하다.


EDITOR  최영,주동원
PHOTO          윤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