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골든글로브 수상

52
Goldenglobes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영화제에서 황금 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이 5일(현지 시각)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와 더불어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일컬어지는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영화가 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봉 감독은 “놀라운 일입니다. 믿을 수 없습니다. 나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어서, 통역이 여기 함께 있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라고 수상 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한국말로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죠. 1인치 정도 되는 그 장벽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통역사가 이를 영어로 옮기자 객석에서 환호성과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이어 ‘우리 모두가 영화라는 언어로 통한다’는 영어 소감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골든글로브 수상으로 <기생충>은 다음 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수상할 가능성이 한껏 높아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보통 아카데미 한 달 전에 열리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린다. <기생충>은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로 올라 있다. 최종 후보작은 오는 13일 발표되는데, <기생충>은 감독상·각본상은 물론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김형석 평론가는 “지금 분위기로는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수상이 매우 유력하다. 운이 따라준다면 다른 상도 넘볼 수 있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