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발이 꽁꽁 묶인 연휴.
가뭄 속 단비 같은 연휴를 무료하지 않게 도와줄 정주행각 한국 드라마 LIST

 

EDITOR 황소희
PHOTO 자료제공


 

<부부의 세계>

11회분 방영을 앞둔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영국드라마 <닥터 포스터>가 원작으로, 한국 정서에 맞춰 각색해 만든 작품이다. 불륜 드라마라는 타이틀을 깨고 막힘 없는 스토리 전개와 김희애를 주축으로 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각종 패러디와 함께 <부부의 세계> 신드롬을 만들어 냈다. JTBC 드라마 시청률 신기록을 세웠으며, 매회 마지막 회를 방불케 하는 예상치 못한 내용과 점차 폭주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아직 <부부의 세계>를 안 봤다면, 더 늦기 전에 정주행을 시작해보자.


 

<동백꽃 필 무렵>

2020년은 <부부의 세계>가 대세라면, 2019년은 동백이 열풍이 불었다. 2019년 11월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은 촌(놈옴)므파탈 용식이와 은(근걸)크러쉬 동백이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쉽게 떠올리는 단순 로맨스 드라마가 아니다. 정도 많고 말도 많은 옹산이라는 지역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이들의 삶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이 속에 ‘까불이’라는 연쇄살인마라는 캐릭터를 설정해 긴장감 있는 전개를 펼친다.


 

<멜로가 체질>

숱한 명대사를 남긴 드라마 <멜로가 체질>. 방영 내내 시청률 부진을 면치 못했으나, 종영 후 VOD 다시보기와 스트리밍 미디어를 통해 역주행하며 사랑받은 작품이다. 30대를 맞이한 여성들이 일과 연애에서 고민하고, 일련의 과정 속 상처를 치유하고, 성장하는 삶의 이야기를 다루며, 잔잔한 재미와 애틋한 슬픔이 공존한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 특유의 위트 있는 연출과 현실적인 대사가 보는 이들의 감성과 공감을 제대로 자극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응답하라 시리즈>부터 현재 방영 중인 <슬기로운 의사생활>까지, 믿고 보는 윌메이드 드라마를 대거 배출한 신원호 감독. 그가 연출한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앞둔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이 하루아침에 교도소에 수감하면서 겪는 사건과 교도소라는 또 다른 사회에서 살아가는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제혁역의 박해수와 준호역의 정경호뿐만 아니라 팽부장, 문래동 카이스트, 해롱이, 유대위 등 감초 역할을 하는 캐릭터가 극의 풍성한 재미를 더 했다.


 

<내 이름은 김삼순>

1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언제 봐도 촌스럽지 않은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다시 보고 싶은 한국 드라마, 인생 드라마 순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내 이름은 김삼순>은 당시 최고 시청률 50,5%를 기록하며, 삼순이 신드롬을 만들었다. 드라마 인기 덕분에 당시로써 생경한 파티시에라는 직업이 주목을 받았고, 극 중 삼순이가 소개한 ‘모모’라는 책은 품절이 되기도 했다. 촌스러운 이름과 뚱뚱한 외모라는 콤플렉스를 갖고 있지만 유쾌하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30대 노처녀의 김삼순의 삶과 사랑을 경쾌하게 그려냈고, 여성에 대한 시대착오적 사상을 시원하게 깨부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