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R X STUSSY B23 OBLIQUE HIGH TOP SNEAKERS

227

2020년 하반기도 킴 존스 디올의 해가 될 것이 틀림없다.

디올과 킴 존스의 만남은 럭셔리 브랜드가 스트릿 패션과 서브 컬처를 흡수하는 트렌드의 표본을 넘어 성공적인 예시가 됐다. 이 시점에서 지난 2019년 12월, 디올은 킴 존스가 서핑문화를 기반으로 견고한 역사를 자랑하는 스트릿 브랜드 스투시의 창업자 션 스투시와 2020년 프리-폴 컬렉션을 위해 손잡았다는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무려 마이애미에서.

이미 디올 오블리크 B23 스니커는 킴 존스 디올의 시그니처 스니커로 자리 잡았다. 오블리크 패턴 위로 반투명 소재의 레이어를 덧댄 B23은 성공적인 열풍을 이끌었다. 이 시그니처 아이템에 마이애미 컬렉션의 새로운 룩과 쇼장까지 휘감은 숀 스투시의 타이포그래픽 ‘DiOR’ 로고를 미드솔 측면에 새겼다. 또한 미드솔을 기존의 B23과는 달리 여러 조각의 패널을 불규칙적으로 배열해 업그레이드했다. 여기에 디올의 시그니처인 꿀벌에 숀 스투시의 방식으로 고유한 창의성을 불어넣은 패치워크가 두 브랜드 협업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디올과 스투시 협업 스니커의 가장 큰 의의는 두 브랜드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담아냈다는 데 있다. 어느 협업에서도 서로의 독창성을 해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겠지만 가령 지극히 대중적인 브랜드의 아이템에 럭셔리 브랜드의 로고만 적용했다는 이유로 몇 십 배 이상의 가격으로 발매하여 눈살을 찌푸리는 일은 피한듯하다. 디올은 시그니처 아이템을 유니크한 방식으로 업그레이드했고, 스투시는 하우스 브랜드의 시그니처 아이템에 고유의 독창성을 부여한 아트웍을 성공적으로 선보였으니까. 디올과 스투시의 협업 스니커는 현재 전국의 디올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가격은 미정.

화보의 새들백은 4백10만원 Dior.


Editor 이현직
Photographer 윤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