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주역, 아카데미 신입 회원으로 초청

9

오스카 4관왕의 영광을 안은 영화 기생충.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미국 아카데미 회원으로 초청받는 영광을 안았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최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이하 AMPAS)는 현지시간 기준 지난 6월 30일 2020년 신입회원 초청자 819명을 발표했다. 배우 명단에는 최우식, 장혜진,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이, 스태프 명단에는 의상 감독 최세연, 편집 감독 양진모, 음악감독 정재일, 프로듀서 곽신애, 미술감독 이하준, 음향감독 최태영, 작가 한진원 등이 명단에 함께 오른 것. 2015년 먼저 회원이 된 배우 송강호, 봉준호 감독과 이름을 나란히 올리게 됐다.


기생충의 주역들뿐만 아니라 세월호 다큐 부재의 기억으로 아카데미를 찾은 이승준 감독, 겨울왕국에 참여한 애니메이션 슈퍼바이저 이현민도 포함됐다. 이들이 초청을 수락하면 아카데미 회원으로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이로써 현재까지 AMPAS 한국인 회원 수는 앞서 언급한 인물들 외에 박찬욱, 이창동, 임권택 감독과 애니메이터 김상진, 배우 이병헌 최민식 등 총 40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