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VERSE CHUCK TAYLOR ALL STAR CREATOR

88

패션계에 불고 있는 친환경 바람이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되면서 최근에는 스니커즈 시장에도 영향을 끼쳤다. 컨버스 척테일러 올스타 크레이터 또한 이런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가는 대표적인 모델 중 하나다.

 

컨버스 척테일러 올스타 크레이터는 중량의 40%가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제품으로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하면서 나이키의 스페이스 히피 컬렉션을 새롭게 해석했다. 탄소와 폐기물 없는 미래를 향한 나이키의 무브 투 제로(MOVE TO ZERO) 캠페인의 일환으로,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컨버스가 이 모델의 출시를 통해 지속 가능성의 가치를 더욱 공고히 한다. 특히 재활용 폴리에스터 50%와 섬유산업 폐기물 50%가 혼합된 모르플론(Morphlon)을 사용해 천연 그대로의 느낌이 나는 코튼을 캔버스 어퍼에 사용했고, 척의 기본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적절하게 응용했다.

 

현재까지 컨버스 모델 중 가장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인 스니커즈로 평가받는 컨버스 척테일러 올스타 크레이터는 컨버스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컨버스 (홍대, 명동, 광복, 코엑스),케이스스터디, 온더스팟 가로수길, 꼼데가르송 한남, 웍스아웃 라이즈에서 만날 수 있다. 가격은 10만 5천원.

 


EDITOR 주동원
PHOTO  윤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