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디 X 세종솔로이스츠, 아니마 문디 공연 공개

66


펜디가 챔버 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와 협력한 스트리밍 이벤트 펜디 르네상스 – 아니마 문디를 선보였다. 아니마 문디 공연은 코로나 19 펜데믹 이후 예술, 패션, 음악을 통해 ‘재생’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지역 사회와 공유하고자 하는 바람에서 비롯된 것. Fendi.com과 펜디의 공식 소셜 채널을 통해 공개되는 이 글로벌 스트리밍 이벤트의 시리즈는 로마에서 처음 시작되어 상하이, 도쿄에서 개최되며 유럽 및 아시아 전역으로 영역을 확장해 왔다. 서울에서 펼쳐지는 네 번째 공연은 세계 최정상급의 음악적 기량을 갖춘 세종솔로이스츠 소속의 유망한 바이올리니스트 및 연주자들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함께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최고 수준의 음악적 탁월함으로 전 세계의 인정을 받는 챔버 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가 이탈리아 작곡가 안토니오 비발디의 조화의 영감 중 RV310을 연주했다. 세종솔로이스츠의 남성 바이올리니스트 설리만 테칼리는 펜디 FW20 컬렉션의 수트를 착용하며, 여성 바이올리니스트 강정은은 펜디 쿠튀르 2019-20 가을/겨울 컬렉션 룩을 착용했다. 이 쿠튀르 드레스는 오간자 소재로 옅은 컬러의 인타르시아 장식과 가장자리의 모자이크 장식이 돋보이며, 고도로 숙련된 펜디의 장인 정신과 함께 독창성과 특별한 노하우를 보여준다.


세종솔로이스츠가 연주하는 비발디의 ‘조화의 영감’은 음악계에 큰 영향을 미친 비발디의 대표적인 협주곡 작품으로, 총 12곡의 협주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 아니마 문디에서 연주하는 RV310은 ‘알레그로(빠르게)-라르고(느리게)-알레그로(빠르게)’라는 전형적인 3악장의 형식 안에서 바이올린 독주와 합주가 교묘하게 배분됨으로써 유기적으로 조화를 이루게끔 한 것이 특징이다. 알레그로(빠르게)로 1악장을 시작하여, 라르고(느리게)로 2악장을 이어간 뒤, 다시 마지막 악장에서 알레그로(빠르게)로 돌아오는 구성이 매력적이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내 촬영 장소인 어울림 광장, 팔거리, 미래로를 배경으로 11명의 연주자는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여 각자의 악기를 연주했으며, 이로써 음악이 지닌 평화로운 하모니를 선사한다.


펜디 아니마 문디 서울 공연은 펜디 소셜 미디어 채널을 비롯해 풀 버전은 Fendi.com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