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 KT· LG유플러스 손 잡았다

156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 파트너사는 이동통신사 KT와 LG유플러스로 정해졌다. 방송통신업계에 따르면 디즈니 측은 이동통신 3사로부터 콘텐츠 제휴를 위한 제안서를 받았으며 결국 KT, LG유플러스 등 두 곳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통신사들은 콘텐츠 강자 디즈니를 잡기 위해 최소 판매 목표를 약속하는 ‘미니멈 개런티’를 조건으로 걸었다. 각종 마케팅을 통해 일정 수준의 디즈니 플러스 유료 가입자를 유치하기로 했으며 망 이용대가도 기존 넷플릭스와의 계약에 준해 일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 플러스는 올 하반기에 정식으로 출시된다. 다만 KT와 LG유플러스는 “디즈니와의 계약을 검토 중이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