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한국 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28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연기상을 받았다. 현지 시각 기준 25일 배우 윤여정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미나리의 제작사 플랜B의 설립자이자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시상대에 오른 윤여정은 아카데미 관계자와 ‘미나리’ 가족들에게 감사를 표한 뒤 “무엇보다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다”며 “우리의 선장이자 나의 감독이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아마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의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거머쥔 윤여정은 “나는 경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어떻게 경쟁하겠나. 우리는 서로 다른 역할을 했고 경쟁할 수 없다. 그저 운이 좀 더 좋아 이 자리에 서 있는 것 같다”며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 대한 예우를 덧붙였다.

한편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리 아이작 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시골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순자 역의 윤여정을 비롯해 스트븐 연, 한예리, 앨런 김이 열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