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수석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 암 투병 끝에 사망

60

루이 비통 남성복과 오프 화이트 수장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약 2년간의 희소 암 투병 생활 끝에 41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LVMH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천재 디자이너이자 선각자이며 아름다운 영혼과 위대한 지혜를 가진 버질 아블로가 유명을 달리해 충격을 받았다”고 애도했다. 버질 아블로 유족도 고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부고에서 지난 2년 동안 심장에 종양이 자라는 희소한 암인 심장 혈관 육종과 사투 끝에 숨졌다고 전했다.